민들레국수
 


 
작성일 : 15-01-03 09:36
2014년 12월 후원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: 22,995  
2014년 12월 후원

을미년 새해 복 많이 받으십시오.
은인들의 기도와 나눔과 배려에 진심으로 감사드립니다.
고맙습니다.

2014년 12월 1일부터 31일까지
  
후원하여 주신 은인들입니다.
김옥주님/ 강명숙님/ 권무성님/ 박노범님/ 김필규님/ 최원화님/ 한금화님/ 손인숙님/ 고현순님/ 김영란님/ 공분근님/ 김민주님/ 최희찬님/ 장선희님/ 고현정님/ 고미진님/ 박혜영님/ 너무 적은 금액/ 김은숙님/ 이승엽님/ 곽민경님/ 안규성님/ 이은규님/ 김신유님/ 이재우님 김선미님/ 황민님/ 한병의님/ 국의자님/ 너무 적습니다/ 정민경님/ 이진희님/ 한영균님/ 정주관님/ 김창호님/ 윤길호님/ 김현상님/ 허준님/ 이수정님/ 장용석님/ 김혜숙님/ 김영심님/ 최종희님/ 김현숙님/ 오미연님/ 임상식님/ 윤인순님/ 서정아님/ 전혜향님/ 한영배님/ 장경순님/ 커피나무/ 요안나님/ 김정수님(찬미)/ 주우성님/ 강철순님/ 이은철님/ 제형욱님/ 신은경님/ 최정식님/ 김재정님/ 이광호님/ 김지은님/ 박준호님/ 운오통상/ 박경우님/ 이선희님/ 서호준님/ 서민영님/ 서영선님/ 이석훈님/ 백광현님/ 고원일님/ 지월 이재웅님/ 부끄런손/ 김복희님/ 지승이네/ 김철홍님/ 원영덕님/ 김수미님/ 감사합니다^^/ 이상준님/ 조영래님/ 변성혁님/ 박정수님/ 감사합니다/ 김남필님/ 감사합니다/ 정훈영님/ 박기선님/ 수원 김지원님/ 박소영님/ 서정남님/ 김민철님/ 정현숙님/ 황석진님/ 김숙영님 가족/ 김경은님/ 가나연님/ 박춘자님/ 노은성님/ 김현주님/ 최명숙님/ 신민철님/ 김재정님/ 김윤경님/ 양미애님/ (주) 경우머트/ 김찬웅님/ 조종환님/ 김윤정님/ 류정민님/ 지혜정님/ 이경화님/ 한국성모의자?/ 김재봉 가브리엘님/ 기권일님/ 박현숙님/ 원명심님/ 길경희님/ 나정란님/ 김미란님/ 이명룡님/ 김재정님/ 권수선님/ 한재호님/ 김도희님/ 전정숙님/ 이해미님/ 이재훈님/ 박승남님/ 이영심님/ 김민?님/ 유준열님/ 양재용님/ 조은숙님/ 이미옥님/ 홍애현님/ 김영미님/ 김동현님/ 전호성 야고보님/ 이상숙님/ 김재정님/ 정영옥님/ 이현호님 김진희님/ 편동석님/ suzdani님/ 신예지님/ 박은정님/ 이호정님/ 임혜경님/ 유스티나님/ 정진원님/ 정승훈님/ 신태선님/ 홍미숙님/ 최승옥님/ 이승현님/ 송서현 세실리아님/ 노은정님/ 박명희님/ 김미례님/ 이동화님/ 손가영님/ 박인숙님/ 전은희님/ 박성언님/ 정병욱님/ 박전호님/ 김정화님/ 김재정님/ 장원오님/ 이지윤님/ 강윤하님/ 조은경님/ 김해리님/ 김재정님/ 노미화님/ 류미리님/ 나용석님/ 유진오님/ 고재윤님/ 이진우님/ 최은화님/ 윤미영님/ 정순희님/ 배고픈이에게/ 감사헌금/ 나주용님(제이)/ 신현호님/ 신지호님/ 장정원님/ 홍은경님/ 존경합니다/ 서현자님/ 신숙자님/ 윤현정님/ 김전형님/ 박정민님/ 서은영님/ 사공순남님/ 양기원님/ 천정원님/ 신민상님/ 손상익님/ 이경주님/ 이윤주님/ 정양선님/ 박우진님/ 조상연님/ 조성준님/ 조성은님/ 박영렬님/ 최매자님/ 원영란님/ 김영희 루시아님/ 김은형님/ 김선자님/ 이창희님/ 부평선교교회/ 최영수님/ 김병혁님/ 김재정님/ 김종문님/ 서수정님/ 신영민님/ 익명/ 조동기님/ 고향숙님/ 황치호님/ 김미정님(김재?님)/ 오영철님/ 김영선님/ 최정옥님/ 차은주님/ 배정임님/ 권영애님/ 이화자님/ 유효경님/ 최선옥님/ 김낙봉님/ (예당건축사)/ 소사본3동 성당/ 윤성숙님/ 김혜순님/ 강인애님/ 성민, 규민님/ 송병호님/ 김혜영님/ 나숙희님/ 이재명님/ 김향숙님/ 하양님/ 김민서님/ 주영님/진우님/ 이춘례님/ 민들레국수집/ 박용수님/ 마르첼로님/ 김형도님/ 김재정님/ 차명선님/ 김영애님/ 김병수님/ 윤현진님/ 지주 LS/ 최옥인님/ 전상아님/ 이종랑님/ 박자영님/ 앞으로도 계속/ 손정현님/ MS님/ 이옥자님/ 북자매님/ 김남열님/ 벤자민님/ 조용훈님/ 정현미님/ 정현미님/ 최진란님/ 응원합니다/ 류봄이님/ 신영세님/ 서동현님/ 이병호님/ LOVE님/ 김재정님/ 문진철님/ 옥실 안젤라님/ 김효곤님 임보람님/ 선학동성당/ 서영만님/ 조옥희님/ 박장우님/ 조경식님/ 정학근님/ 김경진님/ 한재준님/ 한재현님/ 손승우님/ 신미란님/ 박성철님/ 장미영님/ 최은엽님/ 장진심님/ 김영남님 김재연님/ 김아람님/ 김봉상님/ 임상규님/ 황현숙님/ 김영재님/ 김석용님/ 씨알수학/ 김대숙님/ 김재정님/ 김영미님/ 임경택님/ 권희철님/ 박주영님/ 김미현님/ 조윤성님/ 김재정님/ 김인호 베드로님/ 김도연님/ 후원/ 권경자님/ 이강애님/ 최은자님/ 주소연님/ 주소정님/ 김정은님/ 김현중님/ 이동근님/ 조순엽님/ 엄은정님/ 김미애님/ 김종준님(대동)/ 이정주님/ 김재정님/ 은병욱님/ 장용연님/ 모혜정님/ 박은경님/ 연제숙님/ 이애옥님/ 문수동님/ 박산옥님 김용기님/ 여은영님/ 경선소이어/ 황현주님/ 한송이님/ 최윤지님/ 한소섭님/ 청도 안은정님/ *님/ 기부금/ 황삼현님/ 김혜미님/ 배영경님/ 김대영해강한의원/ 해피빈/ 이재욱님/ ATCDB님/ 노은성님/ 신영인님/ 최용희님/ 구영순님/ 얄미운천사/ 손정원님/ 박광훈님/ 서정아님/ 설정미님/ 고맙습니다/ 이혜정님/ 서윤진님/ 이진솔님/ 감사합니다/ 진영호님/ 윤희정님/ 김영미님/ 김재정님/ 박영혜님/ 김재균님/ 이상진님/ 심현희님/ 따뜻한 겨울/ 이규희님/ 권성일님(장수)/ 오혜진님/ 정영선님/ 김준만님/ 원용지수님/ 김영란님/ 함주연님/ 김주희님/ 정정님님/ 꿈꾸는나무/ 감사합니다/ 임석군님/ 김태완님/ 박사운님/ 오흥란님/ 김재정님/ 이서진님/ 이다연님/ 한서영 드보라님/ 유미영님/ 강영진님/ 김영숙님/ 김희완님/ 박유미님/ 민영미님/ 이성희님/ 소명여중/ 유유미님/ 박동규님/ 김영주님/ 박재희님/ 이환목님/ 나윤희님/ 서울대교구 대학생사목부/ 김재정님/ 육복례님/ 이남숙님/ 박화순님/ 김경희님/ 이숙이님/ 안혜성님/ 김항아님/ 최민해님/ 구자열님/ 작은보탬되길/ 강진영님/ 조은규님/ 노승근님/ 남경수님/ 염혜철님/ 한빛 민정 예나님/ 양영찬님/ 천주교서울대교구 대학생사목부/ 감사합니다/ 이광익님/ 이은순님/ 강태조님/ 김재정님/ 서군자님/ 오창재님/ 김희정님/ 여형구님/ 이은주님/ 이지향님/ 박형미님/ 최세현님/ 민들레님/ 임나비꼬맹이님/ 한경희님/ 유미숙 가타리나님/ 최현수님/ 김재정님/ 권홍철님/ 이찬옥님/ 함께사는세상/ 서미경님/ 경준 경빈님/ 명산님/ 허영님/ 김성좌님(전주)/ 이명화님/ 하헌구님/ 문영환님/ 윤경아님/ 이광구님/ 장윤기님/ 장재혁님/ 장성필님/ 최지향님/ 이경화님/ 수성초 4의3반/ 이선례님/ 문희자님/ 김은휘님/ 이수미님/ 김재희님/ 이강준님/ 김난주님/ 지리산님/ 양선경님/ 서정화님/ 정현채님/ 김종숙님/ 편옥이님/ 고맙습니다/ 황재환님/ 맹승주님/ 최현준 아브라함님/ 김연옥님/ 하남시 김광의님/ 홍인희님/ 송미영님/ 류혜연님/ 명순옥 데레사님/ 이명희님/ 정경순님/ 최금임님/ 강나현님/ 류호철님/ 감사합니다/ 김혜숙님/ 이은영님/ sn570님/ 박윤선님/ 감사합니다/ 최성희님/ 김수자님/ 이신영님/ 최재형님 최정훈님/ 강미영님/ 유재화님/ 요한 보스코님/ 이금성님/ 김재정님/ 박교배님/ 김범진님/ 김은숙님/ 최은진님/ BYUNYONGHO님/ 이지윤 아녜스님/ 최숙희님/ 배기준님(요셉)/ 채영숙님/ 김용창님/ 유영숙님/ 황길용님/ 김진아님/ 이혜연님/ 심미용님/ 김미숙님/ 진광용님/ 박현순님 민들레/ 황미경님/ 유흥식님/ 이경하님/ 구자민님/ 조용탁님/ 김혜정님/ 김미경님/ 익명/ 박소영님/ 이바오로님/ 임경환님/ 박한철님/ 오현주님/ 김영은님/ 정윤정님/ 김은정님/ 이숙자님/ 김재정님/ 강영미님/ 박정애님/ 김승용님/ 능동/ 이인숙님/ 김상순님/ 박병윤님/ 이경신님/ 김건태님/ 이은호님/ 조현숙님/ 신정훈님/ 이용직님/ 용명임님/ 채민병님/ 송미정님/ 박미래님/ 박현재님/ 박근영님/ 이혜경님/ 송영경 미카엘라님/ ina님/ 이상훈님/ 정승숙님/ 김미화님/ 안혜정님/ 노성래님/ 신중석님 정소녀님/ 조성희님/ 김정민님/ 이현선님/ 최정옥님/ 윤미희님/ 맹일호님/ 이용복님/ 김재정님/ 김영미님/ 김지은님/ 이수찬님/ 김윤희님/ 방승호님/ 오평근 토마스님/ 허신영님/ 죄송/ 이계윤님/ 최덕자님/ 성그레센시아님/ 최준일님/ 김희자님/ 유재준님/송금/ 이현경님/ 윤선영님/ 조경민님/ 서지현님/ 고명자님/ 장영희님/ 김경분님/ 한고운님/ 라영도님/ 글로바님/ 김순자님/ 뭉치님/ 김명균님/ 김성호 다니엘님/ 윤예서님/ 윤진서님/ 행복하세요**/ 안금주님/ 최혜영님/ 김영옥님/ 이외생님/ 정미향님/ 오민숙님/ 최여진님 최진서님/ 김매옥님/ 이미선님/ 박미경님/ 김성호님/ 박남숙님/ 김기호님/ 김경미님/ 한진님/ 정유안님/ 신현숙님/ 백선경님/ 김지연님/ 허상봉님/ 전종숙님/ 백원호님(승승)/ 김도원님/ 서석숭님/ 김화자님/ 이순례님/ 박현순님 민들레/ 손순이님/ 안점순님/ 최정동님/ 박서희님/ 여명옥님/ 도재열님/ 성모꽃마을/ 강성일님/ 강유단님/ 임희선님/ 이주희님/ 하명희님/ 김영관님/ 임명희님/ 전희성님/ 박재선님/ 한종태님/ 김현자님/ 박현주님/ 김정은님/ 최중현님/ 김영균님/ 이명옥님/ 김남준님/ 부산 이종택님/ 이상걸님/ 이민수어린이/ 박성남님/ 최지현님/ 라온제나데레사님/ 박덕근님/ 장한업님/ 박서영님/ 김종랑님/ 이향순님/ 이진수님/ 적은금액입니다/ 주정혜님/ 이수정님/ 이명희님/ 하영선님/ 박미영님/ 박분화님/ 이선미님/ 조서호님/ 최혜리님/ 류호찬님/ 로마나님/ 박성호님/ 이대원님/ 오래 함께 하겠습니다/ 이상임님/ 박규식님/ 조덕연님/ 전수민님/ 전연미님/ 최웅식님/ 최영재님/ 채기화님/ 이건희 아오스딩님/ 박영희님/ 두성엔지니어/ 김해수님/ 정영희님/ 채프란치스코님/ 민들레님/ 김옥분님/ 김익권님/ 심우정님/ 오수련님/ 김재정님/ 송정섭님/ 최동윤님/ 신현우님/ 김옥화님/ 설동준님/ 김종우님/ 유은희님/ 고명옥님/ 박정숙님/ 고희옥님/ 송임님/ 주우성님/ 김명수님/ 김국동님/ 이은영님/ 이명종님/ 아이리스님/ 양선자님/ 조진기님/ 조창묵님/ 김재정님/ 최영애 헤레나님/ 한창용님/ 정경화님/ 권영태님/ 이숙향님/ 김경자님/ 안진주님/ 황준수님/ 심웅님/ 김종헌님/ 유지창님/ 감사합니다/ 김성초님/ 박원기님(원기)/ 문희숙님/ 최연경님/ 최성문님/ 감사합니다/ 이재은님/ 김상우님/ 김승호 레오님/ 정명헌님/ 건강하세요/ 김현상님/ 최혜정님/ 차명선님/ 노희엽님/ 정새봄님/ 성암교회제5남선교회/ 길익균님/ 임정자님/ 장준익님/ 나병우님/ 이광일님/ 이귀점님/ 심희옥님/ 민경휘님/ 황미경님/ 강환진님/ 박노범님/ 공분근님/ 남양우님/ 최해선님/ 최윤라님/ 최수영님/ 따뜻한 밥 한 그릇/ 고맙습니다/ 너무 적습니다/ 조태종님/ 유현승님/ 우혜승님/ 김수정님/ 인천은평교회/ 박용완님/ 민다 혜민 승혁님/ 행복하세요!/ 최형순님/ 이나경님/ (주) 조은테크/ (주) 스마트저축은행/ 김재정님/ 김한남님/ 손미경님/ 김희심님/ 최정옥님/ 윤상영님/ 노미경님/ 김영미님/ 부끄런손/ 이만춘님/ 해피빈/ 손정일님(일송)/ 정시영님/ 정세헌님/ 윤형이네/ 우성배님/ 신미란님/ 이재희님/ 손기락님/ 신정수님/ 구미정님/ 이경혜님/ 조경희님/ 허경현님/ 오미라님/ 박상민님/ 전은숙님/ 황성미님/ 김원기님/ 홍선희님/ 최길영님/ 지월 이재웅님/ 김영란님/ 김민주님/ 고현정님/ 한금희님/ 장선희님/ 고현순님/ 강기선님/ 김현숙님/ 한영배님/ 한영균님/ 커피나무/ 정주관님/ 윤길호님/ 최종희님/ 전혜향님/ 이수정님/ 이재우님 김선미님/ 정민경님/ 오미연님/ 김혜숙님/ 정해천님/ BETHANY PRES(외환)/ 홍정숙님/ 김민아님/ 신정란님/ 박덕기님/ 방영문님/ 박영민님 지민님/ 캐나다 김미자님/ 이현남님/ 김재정님/ 정병욱님/ 김호성님/ 강춘근님/ 김광호님/ 한성택님/ 사랑과 평화/ 한국성모의자?/ 이영심님/ 김필규님/ 김옥주님/ 황민님/ 국의자님/ 김수홍님/ 길연정님/ 한병의님/ 장용석님/ 장경순님/ 김영심님/ 이정훈님(완두)/ 황양수님/ 이오지에프파?/ 김혜선님/ 박경숙님/ 운오통상/ 유미희님/ 이동근님/ 황영옥님/ 남선희님/ 유한영님/ 김재정님/ 서중원님/ 김종헌님/ 오혜진님/ 선경숙님/ 김민철님/ 조완태님/ 최창수님/ 정연주님/ 이수창님/ 이영애님/ 배정희님/ 김성옥님/ 건강하세요!!/ 원옥진님/ 윤서님/ 작은 씨앗/ 서정님님/ 이석훈님/ 이두이 보나님/ 김재준님/ 강길홍님/ 고묘진님/ 박미혜님/ 김연수님/ 이지영님/ 최명희님/ 김진영님/ 박평화님/ 부선진님/ 이현하님/ 손금숙님/ 이민아님/ 최희숙님/ 조신혜님/ 김미리님/ 최형숙님/ 양영주님/ 김선동님/ 임기온어린이와 부모님/ 강대헌님 안승미님/ 크립스 가족/ 최경숙님/ 김석분님/ 김경희님/ 헬레나님/ 김성춘님/ 구정숙님/ 김수진님/ 양수찬님/ 김명자님/ 그리스도 교육수녀회/ 연규홍 스테파노님/ 임미선님/ 서울우유 경인지점 고객센터장 일동/ 조성진 아우구스띠노님/ 김영신님/ 채찬영님/ (주) 대흥테크/ 홍성창님/ 성진님 수미님/ 이강열님/ 대왕철강 ㈜/ 백강비님/ 정수영님/ 유일무역/ 구정숙님/ 장진열님/ 정현숙님/ 후원자 심보건님/ 손영주님/ 노현호님/ 윤희두님/ 꿈꾸는 타자기님/ 손광식님/ 신재영님/ 이미선님/ 김희정님/ 이정윤님/ 
합계:26,806,509원  

물품 후원하신 은인들입니다.
이경희님-감귤 1상자/ 선산정미소-쌀 20킬로*4포/ *복희님-쌀 20킬로*3포/ 태창수퍼-박카스 1통/ 화수시장 생선할머니-닭 3마리/ 익명(제이유통)-컵라면 1상자/ 최윤정님-샴푸 1상자/ 익명(부안중앙농협)-쌀 20킬로*1포/ 박진희님-치약 1상자/ 익명(위즈 애프앤디)-쌀 20킬로*1포/ 익명(두보식품)-쌀 10킬로*1포/ 정종갑님-쌀 20킬로*1포/ 익명(삼호식품)-국수 3상자/ 이경희님-귤 1상자/ 최혜리님-귤 5상자/ 남천식육점 박수걸님-돼지고기 1상자/ 홍종애님-과자, 비누 1상자/ 이창희님-의류 1상자/ 신경희님-의류, 목도리 1상자/ 허경임님-의류, 옷걸이 1상자/ 엄윤애님-목도리 1상자/ 이호영님-겨울내의, 의류 1상자/ 익명(박** 속초시)-의류 1상자/ 익명(호두나무)-호두과자 1상자/ 익명(제주 환경농원)-귤 6상자/ 익명(애터미)-김치 1상자/ 익명(영창떡집)-떡국떡 2상자/ 엄귀화님-잡화 1상자/ 이금화님-비누 1상자/ 조희진님-귤 1상자/ 4933(차량번호)님- 사과 1상자/ 동천홍-짜장 1상자 및 굴짬뽕/ 강해훈님-문구류 3상자/ 이수정님-의류, 신발 5상자/ 최민 스테파노님-잡화 다수/ 조지현님(대한항공)-잡화 1상자/ 문일권님-쌀 20킬로*1포, 귤 2상자/ 화수시장 생선할머니-갈치 1상자/ 9144(차량번호)님-쌀 20킬로*8포/ 고성희님-의류 1상자/ 우주현님-점퍼 1상자/ 조송자 아가다님-고추가루 1상자/ 박정자님 하재연님-마늘, 톳 2상자/ 김연희님-가방 1상자/ 김정숙님-쌀 20킬로*1포/ 익명(자매국수)-귤 3상자/ 3891(차량번호)님-전기장판 4개/ 유금순님-목도리 1상자/ 서효자님(송도)-쌀 40킬로*5포, 김치 2상자/ 송유정님-여행가방 1개/ 건지초등학교-쌀/ 익명(푸드코리아)-쌀 20킬로*2포/ 정하영님-책 1상자/ 익명(참표고 청내골농장)-버섯 1상자/ 2352(차량번호)님-돈까스 1상자. 문구류 및 의류 1상자/ 익명(용천대법당)-과일, 떡,빵, 사탕 등/ 이정원님-의류, 미역, 가방 1상자/ 양선영님-양말 2상자/ 동천홍-짜장 1상자 및 굴짬뽕/ 기쁜누리(김재준님, 강길홍님, 고묘진님, 김연수님, 박미혜님, 이지영님, 최영희님)-빵 2상자/ 문성훈님(동주네 과수원)-귤 10상자/ 신촌교회 권사님들-잡채 2통/ 두산 인프라코어-간장, 콩기름, 참치, 다시다, 달걀, 커피믹스, 팸클래식, 양말/ 박윤선님-책 1상자, 의류 1상자/ 이규식님-통닭 3마리/ 2863(차량번호)님-유자차 1상자/ 오일영님-의류 1상자/ 아미노 코리아 인천지사-된장, 고추장, 간장, 달걀, 버터칩 등/ 남천식육점 박수걸님-돼지고기 2상자/ 익명(사계절 푸드)-귤 1상자/ 익명-의류 2상자/ 박윤선님-의류 1상자/ 송유정님-잡화 1상자/ 이지원님-의류 1상자/ 이성란님(구파발성당 초등자모회)-문구류, 의류 3상자/ 이선의님-의류 1상자/ 엄귀화님-의류 1상자/ 장현주님-의류 1상자/ 익명(다시농협)-쌀 20킬로*1포/ 2863(차량번호)님-유자차 1상자/ 장유미님-쌀 1포/ 김다영님-귤 2상자/ 익명(창녕영농단)-쌀 20킬로*1포/ 김민정님-잡화, 책 1상자/ 조순구 교수님-라면 20상자/ 천주교 서울대교구 청소년국 대학생사목부-의류 및 잡화 아주 많이/ 익명(사계절 푸드)-귤 1상자/ 최미경님-책 2상자/ 이은희님 정지성님-문구, 영어책, 장난감, 의류/ 익명(금호성당)의류 3상자/ 바오로서원-가톨릭 수첩 100권/ 익명(시루향기)-떡국떡-2포대/ 반포성당-쌀 10킬로*2포, 달걀 3판/ 8075(차량번호)님-고추가루, 쌀 20킬로*12포/ 김효정님-의류 1상자/ 6196(차량번호)님-쌀 20킬로*5포/ 동천홍-짜장 1상자, 굴짬뽕/ 남은경님-의류 1상자/ 임기온 가족-빵 4상자/ 공경희님-의류 1상자/ 익명(작은모임)-커피믹스 1상자/ 정혜영님-사탕 1상자/ 김한나님-고추가루 1상자/ 익명(푸른화물)-김치 2상자/ 엄귀화님-잡화 1상자/ 한국 콜롬부스 기사단-크리스마스 선물 200봉/ 조안님-사탕 2상자/ 8733(차량번호)님-잡화 많이/ 3328(차량번호)님-쌀 20킬로*5포, 귤 10상자/ 익명-귤 1상자/ 김재경님-사과 2상자/ 이금성님-가죽잠바 1벌/ 익명(모야)-잡화 1상자/ 5478(차량번호)님-잡화 많이/ 엄귀화님-잡화 1상자/ 권남구님(비케이 대표이사)-국수 10킬로*100상자/ 이지원님-의류 1상자/ 익명(참맛농원)-귤 3상자/ 김한기님-귤 1상자/ 정용식님-솜바지/ 익명(해봄농원)-양파즙 4상자/ 익명(대한물류)-컵라면 1상자/ 익명(늘푸른 라이스)-쌀 20킬로*1포/ 1024(차량번호)님-쌀 10킬로*3포/ 바오로님-달걀 5판/ 장유미님-의류 1상자/ 박수진님-쌀 20킬로*1포/ 청주교구 산남동성당-의류 18상자/ 유철훈님-쌀 20킬로*1포/ 은주 스테파니아님(예수살이)절임배추 8상자/ 인천교구 상1동성당-양말, 달걀 10판, 메추리알/ 명동성당 부부(익명)-무 3자루/ 7092(차량번호)님-떡국떡-2상자/ 익명(남동공단)-닭 4상자(100마리)/ 이정원님-잡화 1상자/ 동천홍-짜장 1상자, 굴짬뽕/ 익명(쌀마을 닷컴)-쌀 20킬로*2포/ 익명(대전 유성구)-의류 1상자/ 성주영님-의류 2상자/ 김수진님(남희수산)-쌀 1포, 갈치 5상자/ 엄귀화님-잡화 1상자/ 서울대교구 반포성당-의류 및 잡화/ 이은하님-의류 1상자/ 익명(대상수산)-오징어 1상자/ 2819(차량번호)님-돼지고기 1상자, 감자 4상자/ 김유용교수님(서울대 동물생명공학과)-달걀 40판/ 엄귀화님-잡화 1상자/ 정강용님-의류, 치약 1상자/ 김명옥님-쌀 20킬로 1포/ 포항 금비네-부추전 1상자/ 익명(해피 라이스)-쌀 20킬로*2포/ 이유정님-잡화 1상자/ 익명(제이유통)-컵라면 1상자/ 도현주님(사과치과 실장님)-커피믹스 1상자/ 1232(차량번회)님-달걀 20판/ 우리농-쌀찐빵 3상자/ 남예서님-쌀 20킬로*1포/ 정은솔님(신림동)떡국떡-3상자/ 박정옥님-잡화 1상자/ 나금옥님-의류 1상자/ 장미영님-치약, 샴푸 1상자/ 

아낌없는 나눔과 배려에 민들레국수집이 운영되고 있습니다.  고맙습니다.  혹시 누락되거나 잘못 기재된 것은 저의 실수입니다.  너그럽게 용서해주시기 바랍니다.
새해 복 많이 받으십시오.

민들레국수집

이찬영요셉 15-01-15 22:30
 
가슴이 먹먹합니다.
도통 나눌줄 모르는 이 험악한 세상에 작은 콩 하나도
모두 힘든 이웃들을 위해 내어놓는
배베모가족의 사랑이 가슴에 찐하게 와 박합니다.
민들레 후원현황 감동입니다!
오솔길 15-01-15 21:46
 
어떻게 살면 자신에게 안타깝지 않고 이웃에게 부끄럽지 않고
하느님께 죄송하지 않을까
하느님의 대사들을 섬기고 대접하는 민들레 수사님께 많이 배웁니다.
실천하지 않는 나눔은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.
행복한 나눔 감사합니다.
윤하림 15-01-15 20:37
 
이 겨울에도 매우 뜨거운 민들레
후원현황~^^ 민들레 기부천사님들에게 정말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네여^^*
존경의마음 15-01-15 19:54
 
2014년의 연말을 아름답게 채색해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려요.^^
강정희 15-01-15 18:35
 
이런 분들의 사랑덕분에 추운 겨울이 따뜻해 집니다.
문정태아브라함 15-01-15 18:03
 
행복이 무럭무럭 자라고 있습니다.
민들레공동체 기부천사님들의 뜨거운 사랑과 성원 고맙습니다. 감사합니다.
홍태희엘리사벳 15-01-15 16:23
 
상처받고 사회에서 외면당한 시대의 아픈 분들도
민들레국수집 안에서 다시금 희망을 만드셨으면 좋겠습니다.
누구나 대접받고 살수 있는 세상을 위해 애쓰시는
기부천사님과 서영남대표님과 베로니카님의 마음속에 뜨거움으로 항상 응원하겠습니다. 고맙습니다.
이계석 15-01-15 13:39
 
배고픈 사람들이 없는 아름다운 세상을 민들레국수집과
소시민의 힘으로 만들어 봤으면 좋겠습니다.
사나이 15-01-15 12:49
 
사랑이 참 좋은 향기의 꽃으로 피어나는 것을 봅니다.^^
백명희 15-01-15 11:18
 
마음을 나누면 행복해 집니다.
민들레국수집 그리고 후원자분들 모두 파이팅!!
희나리 15-01-15 10:26
 
행복하게 살아가는 방법을 배웠습니다.
서영남 대표님과 기부천사님들을 위해 힘찬 박수를 보냅니다!!!
안수정 15-01-15 08:05
 
행복한 기부천사님들이 민들레 국수집과 함께하는 기쁨을 저도 느낍니다.
나눔을 통해 얻어지는 기쁨을 맛본 사람들은 끊을 수 없나봐요~^^
항상 감사합니다!!^^
니모 15-01-14 22:51
 
기분좋게하는 민들레 나눔!
한명한명의 사랑이 모아져 많은 힘든 이들에게 희망을 준다니 이 얼마나 아름다운가.
민들레 국수집 주변에는 천사들이 가득하네요~
리온 15-01-14 21:08
 
후원자분들의 아름다운 향기가 소박한 빛깔로 전해져옵니다.
저도 오늘은 천사님들처럼 가난한 이웃들과 함께하고 싶네요~
기부천사님들! 서영남 대표님!   
진심으로 감사드리며, 주님의 은총안에 머무시길 기도합니다.
서혜림 15-01-14 20:58
 
민들레표 나눔은 정말 사랑스러워요~
꼭 돈 뿐만 아니라 달걀, 쌀등 나의 것을 내어주는 민들레 나눔에 감탄합니다.
모든지 나의 이웃들과 함께 나누는 민들레 정신 본받고 싶네요!^^
이지혜도미나카 15-01-14 18:04
 
세상을 살아가면서 사람들에 치일 때마다 민들레국수집의 후원 게시판의
많은 이름들을 생각하면서 힘을 냅니다.
‘그래 세상은 아직 따뜻한 곳이야’ 라고요. 눈물이 날만큼 아름다워요...
심진경 15-01-14 15:48
 
저 착한 이름들 속에 제 이름도 슬쩍 끼워넣고 싶어집니다.
착하게 살아야 겠습니다.^^
최병훈 15-01-14 14:08
 
내게 다가온 일을 외면하지 않고 따뜻하게 보듬어가시는 민들레수사님과 베로니카님...
제게는 참 멀고 하염없어 보이는 길을 당당히 평안히 가시니 존경할  수 밖에요...
모든 기부천사님들과 수사님, 베로니카님, 민들레 가족들.....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...
홍란 15-01-14 10:40
 
세상에 나누는 일보다 값진 일이 또 있을까요?
12월에도 나눔을 실천 해주신 많은 분들이 계시네요. 늘 감동입니다.
안재희 15-01-14 08:20
 
감동입니다.
민들레 국수집 일상의 기쁨을 새롭게 고마워하며 나는 다시 사랑의 좁은 길을 가렵니다.
사랑을 나누는 민들레 국수집에 행복이 깃들기를,
사랑을 받는 VIP손님들의 얼굴에 큰 웃음이 머물기를 기원합니다 ^^
기부천사님들 화이팅~~~
제리 15-01-13 22:42
 
매일 행복이 가득한 민들레 국수집을 보며
민들레 국수집을 보면 세상에는 악한 마음보다 착한 마음들이 더 많은 것 같다는생각을 합니다~
서영남 대표님과 베로니카님  항상 존경합니다.
딸기 15-01-13 22:07
 
아직은 작은 보탬도 되지 못해 늘 죄송스럽지만
항상 기도하고, 가난한 이웃들과 아름답게 살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.
민들레수사님과 베로니카님~ 사랑합니다, 고맙습니다!♡
판도라 15-01-13 21:37
 
민들레 나눔을 보고 있을 때면 너무 감동으로 밀려옵니다.
많은 분들이 참 민들레 손님들을 위해 많이 내어주시네요.
제가 부끄럽습니다.
항상 민들레 후원현황을 힘차게 응원합니다!
십칠대일 15-01-13 18:25
 
민들레 국수집이 있어 행복한 오늘입니다.
내가 어떻게 살아야하는지 일깨워주었습니다.
서로 나누면서 살아간다면 하하, 호호 웃을일만 가득한 세상이 되겠지요^^
임서원 15-01-13 18:13
 
세상을 아름다운 마음으로 바라 볼 수 있도록
도와 주셔서 민들레국수집에 감사해요.^^
정유선 15-01-13 17:51
 
작은 사랑들이 모여, 많은 이웃들에게 따뜻한 겨울을 선물해 주네요.^^
최지태 15-01-13 16:09
 
적도 작은 것이라도 남을 위해 좋은 것을 내어 드릴 수 있는
그런 사람이 되어봐야 겠습니다. 새해에는요.^^
이지연 15-01-13 15:36
 
착한사람들이 세상에 이처럼 많다는 것이
우리 사회의 희망입니다.^^
손아영 15-01-13 11:44
 
아!! 이 많은 기부천사님들의 사랑을 존경합니다.
더불어 함께 하고 싶습니다. 민들레 국수집 화이팅!
이태란 15-01-13 10:06
 
안녕하세요.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!!
지금껏 살면서 알게된 삶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삶을 볼수있는 민들레 공동체. 어찌 이리도 따뜻하고 멋있는지.. 주님의 축복으로 민들레 공동체에 영광이 되길 기도합니다. 민들레 공동체야 말로 가난하고 절망인 이웃들의 따뜻한 벗입니다.
차영화 15-01-13 07:58
 
민들레 일상을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♬ 후원현황을 읽으면서 나눔의 소중함을 느끼게 되었습니다. 작은 것에도 감사할 줄 아는 마음을 가지게 되었습니다. 이 자리를 빌어 헌신하시는 모든 기부천사님들께 고마움을 전합니다.
민들레국수집을 위해 더욱 힘을 합쳐보아요~^^
아이언맨 15-01-12 22:43
 
민들레 국수집은 오로지 많은 기부천사님들과 서영남 대표님,베로니카니의 사랑의노력으로
오늘날의 민들레 국수집이 되었습니다.
열렬한 박수를 칩니다.
정말 민들레 국수집을 알게되어 영광입니다.
효림 15-01-12 21:49
 
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사랑의 마음이 없다면 이렇게나 긴시간 해 낼 수 없는 일이라 생각됩니다.
기부해주시는 모든 분들 존경스럽습니다.
릴리 15-01-12 21:14
 
매달 이렇게 민들레의 사람들을 위해 모든것을 내어주는 민들레 기부천사님들
그리고 민들레 수사님과 베로니카님 멋지십니다.
우리나라의 특급 자랑거리입니다!^^
꿈같은사람 15-01-12 19:55
 
이렇게 많은 사람들의 힘으로 민들레국수집이 만들어지네요.
많은 분들에게 일일이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.
더불어 저도 이 행렬에 동참하도록 하겠습니다.
박선엽 15-01-12 18:07
 
민들레국수집을 통해 진실된 사랑을 배웁니다.^^
함성희 15-01-12 17:37
 
저도 사랑을 나누면서 살줄 아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네요.^^
엄진재 15-01-12 15:46
 
이 분들로 인하여 지금 우리가 사는 이 겨울이
세상에서 가장 따스한 겨울이 됩니다.^^
김일순 15-01-12 15:34
 
자신을 내세우지 않고, 세상의 등불을 밝히시는 이 많은 분들이
이 세상의 숨어 있는 영웅들이십니다.^^
이준열 15-01-12 11:28
 
민들레 국수집안에서 행해지는 모든것들이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 첫 발걸음 입니다.
최봉숙안나 15-01-12 10:33
 
따뜻한 희망을 전하는 신나는 민들레국수집 기부천사님들의 지속적인 사랑이 감동입니다. 
나눌 수 있는 것도 큰 복이라 생각합니다. 나누지 못하고 나밖에 모르는 삶은 불행한 삶입니다.
진짜 행복이 무엇인지 알고 있는 기부천사님들이 부럽네요^^
조영숙 15-01-12 07:53
 
나눔천사님들의 대가 없는 사랑이 이세상에서 반짝반짝 빛납니다.
값비싼 보석들보다도 더 환하게 빛나는 천사님들이 좋습니다.
민들레국수집 파이팅 !!
부엉이 15-01-11 22:03
 
서영남 선생님과 베로니카님의
희망이 넘쳐나는 민들레 이야기가 좋아서 매일 들어오네요.
진짜 나눔이 무엇인지 깨닫게 되었습니다.
지금처럼 생동감 넘치는 나눔이 점점 늘어나기를 빕니다.
화이팅!
신지원 15-01-11 21:11
 
민들레 후원현황 가슴벅찬 뜨거운 감동입니다.
꼭 돈을 후원하는 것만 아니라 자신의 것을 내어주는 것도 너무 사랑스럽고 멋진 마음입니다.
항상 민들레 국수집 화이팅 하세요!
늘 힘차게 열렬히 응원하겠습니다.
솔방울 15-01-11 20:18
 
언제나 민들레 국수집을 오면 이렇게 아름다운 소식을 피부에 와닿게 느낄 수 있어서
참 좋습니다.
민들레의 기부천사님들과 서영남 대표님 베로니카사모님
너무 행복한 소식들을 매번 안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.
해피뉴이얼!!!^^
윤명호 15-01-11 19:10
 
정말 한결 같습니다.
늘 언제나 그 자리에 있습니다.
변함없는 사랑의 서영남 대표님과 천사표 베로니카님.
민들레를 사랑하는 많은 기부천사님들의 정성어린 나눔에 감동합니다.
윤지은 15-01-11 18:11
 
추울 때일수록 더욱 따뜻해지는 사랑!
민들레 국수집 후원자분들 파이팅!!
장연서체칠리아 15-01-11 16:31
 
한결같은 사랑을 나눠주는 민들레 수사님과 베로니카님, 기부천사님들께 감사드립니다.
민들레 가족분들의 행복한 웃음소리가 전국 방방곡곡 들리는 듯 합니다. 화이팅~~~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!!!
박진주 15-01-11 15:52
 
이런 따뜻한 손길들로, 지금 이순간 몸을 떨고있는
많은 영혼들이 잠시나마 따뜻함속에 쉴 수 있다면 참 좋겠습니다.
이수혜 15-01-11 15:33
 
많이 가지고 있어도 나눌 생각은 못하는 사람들이
수두룩하게 많은 세상에서 이렇게 니누는 마음을 가진 분들이야말로
진정한 보물같은 사람들입니다.^^
옹달샘 15-01-11 11:15
 
후원해주신 모든 물질들을 다 사랑이라고 바꿔놓고
읽어보니, 참 아름다운 문장들이 됩니다.^^
김혜영 15-01-11 10:19
 
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~~
사랑의 모습이 참 눈부시도록 아름답네요. 모두들 감사드려야 할 것 같아요.
안소영 15-01-11 07:53
 
어쩜 이리도 아름다운 사람들이 많은지요..
민들레 국수집 안에서 구체적인 동참 해봅니다. 2015년에도 기부천사님들 모두 화이팅!!
별림이 15-01-10 22:54
 
누구도 쉽게 꿈꾸려 하지 않는 목표를 향해 첫발을 내디뎠던
서영남 대표님, 베로니카님을 통해서 지침없고
늘 아름다운 정신과 따뜻한 나눔을 배웁니다.
앞으로도 행복을 전하는 메신저로서 사랑 많이 나눠주십시요.
소라 15-01-10 22:30
 
매일매일 사랑이 넘치는 민들레국수집의 행복을 받아서
저의 일상도 행복이 넘칩니다.
서영남 대표님 베로니카님 참 감사합니다~^^*
릴리 15-01-10 21:41
 
이분들의 나눔앞에서 소중한 것을 배웁니다.
나눔으로 저도 저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고 싶습니다.
감사합니다. 민들레 나눔 덕분에 많이 배웁니다~^^
홍계숙 15-01-10 19:11
 
민들레는 제게 너무 고마운 정신적지주입니다*^^*
서영남 대표님과 베로니카님, 기부천사님들이야 말로 진정한 우리사회의 거목이십니다. 훌륭하세요...
천국의아이들 15-01-10 17:42
 
이토록 많은 마음들이 어렵고 힘겨운 사람들의 상처를
어루만져 주고 있다고 생각하면, 세상은 제가 알고 있는 것보다
한결 더 감동인 것 같습니다.^^
조영실유스티나 15-01-10 16:40
 
감사하고,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.
내가 이렇게 행복할 수 있다는 것도...
내 안에 작게나마 다른 이에게 나눌 사랑의 마음이 있다는 것도...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.
박서혜 15-01-10 15:25
 
여기에 이 이름들로 하여금
이 추운날들이 따스해 집니다.
정말 감사한 분들이십니다.^^
강오길 15-01-10 13:16
 
어려운 이웃들의 힘겨움을 덜어주기 위해 십시일반으로
여러물품들과 금액들을 후원해 주시는 분들의 마음을 생각하니
뭉클해 집니다. 저도 이처럼 다른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할 수있는
진실된 삶을 살고 싶습니다.^^
이순실 15-01-10 10:28
 
잠시 고개를 숙여 봅니다.
민들레 후원현황을 보면 저절로 고개가 숙여지고 죄송한 마음이 가득 듭니다.
감사하며 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하루를 보냅니다.
민들레의 손님들이 모두 행복하시길 빕니다.
소꿉친구 15-01-10 07:56
 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,, 민들레 국수집의 나눔은 참 아름답습니다. 나눔이 그저 나눔으로 끝나지 않고 희망으로 변화되고 그 희망은 너무나 힘들고 외로운 이들을 살아가게 합니다. 민들레 국수집은 언제나 희망을 만들어 갑니다.
최근상 15-01-10 07:56
 
민들레국수집의 이야기를 듣는 것도 듣는 것이지만,
이곳 민들레국수집 홈페이지에서는 나누는 사람들의 흔적들을
볼 수 있어서도 너무나 좋습니다.
도도희 15-01-09 22:59
 
늘 정직하게 가난한 이웃들과 살기 위해 헌신하시는 서영남대표님과 베로니카님이 자랑스럽습니다!
사랑합니다~~^^
포포 15-01-09 22:46
 
어떻게 살면 자신에게 안타깝지 않고 이웃에게 부끄럽지 않고 하느님께 죄송하지 않을까
하느님의 대사들을 섬기고 대접하는 민들레 수사님께 많이 배웁니다.
실천하지 않는 나눔은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.
행복한 나눔 감사합니다.
함수연 15-01-09 21:57
 
수많은 사람들의 인생을 바꾼 삶의 치유를 위해 사시는 민들레수사님
민들레 수사님이 전하는 일상속에서 행복을 찾습니다.
민들레 국수집 화이팅 !!
기부천사님들 화이팅!!
김주나 15-01-09 21:02
 
뜨거운 나눔의 현장!
진정한 천사들이 모인 곳!
바로 민들레 공동체입니다^^
서영남 대표님, 베로니카사모님! 그리고 기부천사님들!
이 사회에 행복을 뿌리는 민들레 가족이 너무 멋집니다!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~
남정우 15-01-09 19:52
 
저 많은 이름들이 이 사회의 어둠을 밝혀주는
진정한 빛의 이름들입니다.^^
박범석 15-01-09 14:12
 
이 게시물을 보니, 저도 조금이나마 나누고 싶어 집니다.^^
백진규 15-01-09 13:34
 
사랑과 나눔의 민들레국수집을 저도 응원해 드리고 싶네요.^^
피노키오 15-01-09 10:50
 
이 분들의 사랑나눔이야 말로
이 겨울, 언 세상을 녹이는 겨울햇살 같습니다.^^
이효리 15-01-09 09:58
 
기부천사님들께 사랑을 배워갑니다~
2015년에도 응원합니다!!
클라우디아 15-01-09 08:26
 
민들레 국수집과 기부천사님들이 함께 나아가시는 모습을 보고 참 뿌듯하고 멋지다고 생각이 듭니다.
저도, 동참하겠습니다.
민들레 국수집 사랑해요~^^
박지혜 15-01-09 07:04
 
정말 한결 같습니다.
늘 언제나 그 자리에 있습니다.
변함없는 사랑이 서영남대표님과 베로니카님.
민들레를 사랑하는 많은 기부천사님들의 정성어린 나눔에 감동합니다.
오준철 15-01-09 03:08
 
민들레국수집의 힘이 되어 주시는 고마운 분들이네요.
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, 다들 건강하시길 바랍니다.^^
누룽지 15-01-09 00:04
 
그동안 생명처럼 소중한 민들레공동체 나눔 운동에 동참과
후원으로 사랑 나눔을 실천 해 주신 모든 후원자분들과 온 몸으로 헌신하신
서영남대표님께 감사드리며, 늘 하느님의 은총속에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기도합니다.
쏨이 15-01-08 21:32
 
이 겨울 사랑하고 싶다면, 행복해지고 싶다면~
민들레 국수집으로 가라~!!! 희망세상을 만들어가는 민들레 수사님이 최고입니다 ^^*
민들레 국수집  파이팅 !!!!
미니콩이 15-01-08 20:11
 
민들레 국수집 사랑은 힘든 이웃들에게 참 인간의 길을
가르치고 활력을 불러일으키고 삶을 인도합니다.
서영남 대표님과 베로니카님 그리고 기부천사님들의
사랑은 매우 크고 그 결실은 풍성합니다 ^^
추지현 15-01-08 19:20
 
아무것도 바라지 않고, 자신을 내세우려고 하지도 않고, 이렇게 남을 돕은 사람들이 많아 질 수록 우리사회는 더 따뜻해 지고 살기 좋아 질거라 생각합니다. 감동입니다. 모든 기부천사님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.
최주연도로테아 15-01-08 18:39
 
노숙손님의 고통을 함께 나누려는 서영남 대표님과 베로니카님,
기부천사님들의 그 꿋꿋한 의지와 사랑에 나는 더 할 말을 잃었습니다. 감동!
동참하겠습니다.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
최재겸 15-01-08 17:28
 
민들레 국수집이 이 많은 사랑들의 매개체가 되어 주시네요. 감사합니다.
유영희 15-01-08 16:41
 
새해, 사랑만큼 값진 것은 없다는 것을 민들레국수집이
변함없이 보여 주셨으면 합니다.^^
여인구 15-01-08 16:39
 
이 겨울 힘드신 민들레 손님분들께
온기를 선물해 주시는 분들 감사합니다.
신예지 15-01-08 10:31
 
여럿이 합치면 큰 힘이 되는 아름다운 풍경이네요.
모든 기부 천사님들의 행복을 두손모아 빌어드려요. 샬롬^^
이명호야고보 15-01-08 08:20
 
사람만이 희망이고 작은것이 아름답다~~ 이렇게 많은 분들이 천사의 날개를 달고 사랑이 꽃피는 민들레 국수집에 동참해 주니 감동에 쓰나미가 몰려 옵니다! 민들레국수집 11년의 기적은 천사들의 사랑과 나눔 덕분인것 같아요~ 또 그것을 가능케하는 민들레 수사님과 베로니카님이 최고 짱~~ 항상 존경합니다.
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십시오!!
김요한 15-01-08 08:15
 
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멋진 이름들이십니다.
사랑을 품에 안은 이름들...^^
최희진 15-01-07 22:09
 
민들레 국수집의 따뜻하고 아름다운 모습에 늘 감동하고  정신이 정화되는 것 같아요~
삶의 중심을 나에게 두느냐, 남에게 두느냐에 따라서 전혀 다른 삶을 살게 되네요.
민들레는 제게 너무 고마운 정신적지주입니다*^^*
서영남 대표님과 기부천사님들이야 말로 진정한 우리사회의 거목이십니다.
Rorora 15-01-07 21:33
 
잠시 고개를 숙여 봅니다.
민들레 후원현황을 보면 저절로 고개가 숙여지고 죄송한 마음이 가득 듭니다.
감사하며 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하루를 보냅니다.
민들레의 손님들이 모두 행복하시길 빕니다.
김미려 15-01-07 20:28
 
많으면 많은 적으면 적다고 할 수 있는 나눔이
가난한 이들에게 민들레 국수집엔 큰 나눔이 되는 것 같습니다.
아직 이 착한 기부천사님들 덕분에.
서영남 선생님과 베로니카 사모님 덕분에.
이 세상은 따뜻하다는 것을 느낍니다.
감사드립니다.
홍아라 15-01-07 18:24
 
나눌 수 있어 행복하다는 것을 예전에는 미처 몰랐습니다.
그 행복을 알게 해주신 민들레 국수집 가족들 고맙습니다.
여러 후원자님들을 통해 세상에는 여전히 아름다운 사람들이 많다는 걸 새삼스레 깨닫게 됩니다.
더 많은 분들이 함께 하시면 좋겠습니다.
바흐 15-01-07 16:25
 
매달 올라오는 후원현황도 감동입니다! 나눈다는 것을 굉장히 부담스러워하고, 많이 해야 한다 생각했는데 액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마음이 중요하다는 것을 배웠습니다. 단돈 일이만원이 필리핀 아이들에게는 굉장히 큰 돈이라는 것도 알게 되었구요~ 민들레국수집...저도 동참하겠습니다. 민들레수사님과 베로니카님 멋지십니다.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,,
박희숙 15-01-07 14:49
 
이 많은 사람들의 사랑나눔이 있어
2015년의 시작도 참 따스합니다.^^
조현식 15-01-07 14:39
 
정말 하나하나 다들 귀한 사랑들이십니다.^^
최손미 15-01-07 10:13
 
후원하신 분들 다들 짱입니다요. *^^*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,,,
이진혜리디아 15-01-07 08:26
 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.
한결같은 사랑으로 함께해주시는 민들레 기부천사님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.
민들레 국수집에서 생기를 찾습니다. 찬양을 받으소서! 최고로 감동~
윤주하 15-01-06 22:47
 
세상이 삭막해지고, 감동적인 일을 찾기가 쉽지 않아진 것 같습니다만,
이렇게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선뜻 내어주시는 기부천사님들과
민들레 수사님과 베로니카님의
이야기는 여전히 감동적입니다.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~~~~
MANI 15-01-06 21:29
 
정말 가난한 이웃을 위해 모든 걸 내어놓으며 헌신하는
민들레수사님의 아름다운 삶을 살고 계시는 모습에 제 가슴이 짠했습니다.
민들레 공동체는 민들레수사님의 희생이 이룬 희망의 열매인 것 같습니다.
주님께서 민들레국수집, 민들레수사님께 축복을 베푸셔서 끝까지 함께해 주시길 바랍니다^^
요정 15-01-06 20:45
 
감사합니다. 가슴따뜻한 민들레 후원현황 행복히 보고 갑니다.
민들레 국수집의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2015년에도 쭈-욱 함께해요~~^^
윤지현 15-01-06 18:50
 
사랑할 수 있다는 것이 세상을 한층
풍요롭게 해주네요. 이 이름들이 저의 마음을 환하게
밝혀 주네요. 아자! 아자!
유세란 15-01-06 18:49
 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!
나눔이 참 큰게 아니라는 것을 많은 분들이 몸소 보여주고 계시네요. 아름다운 이름들입니다.
김태경 15-01-06 18:38
 
기도와 마음을 나누는 일부터 작게나마 물질로 나누는 일까지...
나누는 일만큼 숭고한 일이 세상엔 없는 것 같습니다.
박다연 15-01-06 16:32
 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
12월에도 이렇게 많은 분들이 민들레 국수집을 응원하고 후원해주셨다니 감동입니다.
함께 나눈다는 건 참 좋은 일입니다.
내 이웃들과 사랑과 정을 듬뿍 나누는 민들레국수집은 영원한 고향집입니다.
김명재 15-01-06 12:13
 
제 이름을 여기에 포함시켜 이 글을 더욱 길게
해드리고 싶다는 욕심이 생기네요.^^
이슬기 15-01-06 10:24
 
언제나 정성이 깃든 나눔을 접하고 희망을 꿈꿀 수 있는 민들레 국수집이 최고에요...
늘 감동을 전해주는 기부천사님들 아름다움 속에 저도 희망으로 빛날 수 있기를 기도해봅니다...
최정혜수산나 15-01-06 08:28
 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
귀한 마음으로~
서영남대표님의 한걸음 한걸음이 모두 나눔의 연속인 것 같습니다.
늘 변함없이 가난하고 절망에 빠진 사람들에게 희망과 행복을 전해주시는
서영남대표님과 베로니카님께 감사드립니다. 기부천사님들도 건강하고 행복하십시오.
김종훈 15-01-06 08:27
 
이 많은 분들의 이름을 다 기록하시고, 올려 주시는 것 만으로도
대단하시네요. 민들레 국수집의 사랑이 올해에는 더욱 충만하기를 바랍니다.
김성진 15-01-06 02:09
 
처음으로 기부라는것을 해 보았습니다..함께 나눈다는 기쁨과 비록 적은 액수이지만 금연하면서 담배값 모아서 계속 나눔을 할 예정입니다..저에게 나눔이라는 좋은 선물을 알려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. 큰 가르침을 받았습니다 정말감사합니다
권영욱 15-01-05 22:12
 
처음과 지금까지 단 한번도 민들레 수사님과 아내분 베로니카님은
잠시라도 소홀하신적이 없으십니다.
그것만으로도 정말 오늘날의 기적입니다.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!!
yJk 15-01-05 21:36
 
조건없는 사랑, 조건없는 나눔..
민들레 울타리 안에서는 실현가능한 일..
모든 이웃들이 모여 민들레국수집하나로
사랑의 바이러스가 끊임없이 퍼지나 봅니다.
정말 너무 기분좋은 일이 아닐수 없습니다.
서영남 대표님 베로니카님 존경해요!
류정 15-01-05 20:44
 
신나는 민들레공동체을 위한 소통의 장입니다.
어지러운 세상 속에서 당당히 피어나는 민들레 희망꽃이 멋지고 좋습니다^^
민들레수사님 파이팅!
기부천사님들 파이팅!
김민웅 15-01-05 19:34
 
놀랍습니다. 사랑으로 가득한 이런
기적같은 일상을 우리가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요.
지성 15-01-05 17:57
 
민들레 국수집... 우리나라에서 한번도 보지 못한 곳이라 참 신기합니다. 결코 쉬운 일이 아닐텐데 매일 가난한 이웃들을 위해 헌신하는 모습에서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. 민들레 국수집을 통해 세상을 통교하며 희망을 꿈꾸게 됩니다. 우리도 이처럼 살아야겠지요! 민들레수사님, 기부천사님들 훌륭하십니다.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
이미연베로니카 15-01-05 16:51
 
대한민국 사랑 1번지가 바로 민들레국수집입니다.
기부천사님들과 서영남대표님,,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세요!
손보형 15-01-05 15:31
 
새해의 시작이 참 상쾌하니 기분이 좋습니다.
저도 제가 받은 이 기분좋음을 다른 분들에게 줄 수 있도록
동참해야 겠습니다. 파이팅!!
송경태 15-01-05 12:15
 
이렇게 자기것을 나눌 줄 아는 분들이 많아짐으로 해서
우리 사회에 행복의 불빛이 탁! 켜지네요.^^
최아미 15-01-05 10:33
 
기부천사님들의 헌신적인 사랑 나눔으로
많은 어려운 사람들에게 행복한 미소를 선물합니다.
이리 치이고..... 저리 치이고.....
마음에 상처를 많이 가진 어려운 이웃들에게 사랑으로 사람대접을 하시는 민들레 수사님을 존경합니다.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!!!
유세라카타리나 15-01-05 08:11
 
민들레 후원현황을 달달이 감명깊게 읽고 있습니다.
이를 통해 행복과 희망도 얻습니다.
행복하게 살아가는 방법을 배웠습니다.
서영남 대표님과 기부천사님들을 위해 힘찬 박수를 보냅니다!!!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
문세연 15-01-05 07:51
 
타인을 위해 기꺼이 연탄 한장이 되어 주시는 분들!
새해에는 이런 분들의 착한 마음들이 세상을 이끌어 나갔으면 해봅니다.^^
랄랄라 15-01-04 23:47
 
나를 위해 쓰면 소모되고, 마는 것들이 이렇게 남을 위해 쓰는 것만으로 깊은 울림을 마음속에 심어 주네요. 민들레 국수집 멋집니다! 2015년에도 항상 가슴 따뜻한 이야기 들려주세요~^^
기주태 15-01-04 21:24
 
자신에게 맡겨진 일에 최선을 다하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나눔의 천사가 되고 싶습니다.
서영남 대표님과 베로니카님처럼요~ 
두 분은 천사중의 천사입니다!
민들레 후원현황을 볼 때면 제 자신이 정말 부끄러워지는군요!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~!
김하나 15-01-04 20:38
 
민들레 후원현황을 달달이 감명깊게 보고 있습니다.
이를 통해 행복과 희망도 얻습니다.
행복하게 살아가는 방법을 배웠습니다.
서영남 대표님과 기부천사님들을 위해 힘찬 박수를 보냅니다!!!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~~♡
이시영카타리나 15-01-04 19:10
 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.
민들레국수집 기부천사님들 `행복 에너지`에 뜨거운 박수를 보냅니다.
우리네 삶이 갈수록 팍팍해지는 요즘 민들레국수집덕분에 삽니다.
늘 헌신하는 민들레수사님과 베로니카님께 뜨거운 갈채를 보냅니다.
김형수 15-01-04 16:03
 
우리나라의 12월은 참 춥지만, 되레 추워서
더욱 따뜻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.^^
정용현 15-01-04 13:57
 
추운 계절을 따뜻하게 해주는
아름다운 온기 입니다. 사랑은요.^^
차영자 15-01-04 11:38
 
내가  꿈꿔왔던 공동체가 여기 있습니다^^
민들레공동체  최고!!!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~~~
김종국 15-01-04 10:19
 
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~~ 세상의 힘든 이웃들, 상처받은 아이들, 약한 사람들과 늘 가까이서 함께하려는 민들레수사님과 기부천사님들의 노력에 마음으로 느껴져 감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. 감사한 마음을 담아 인사드립니다. 민들레 국수집 화이팅!!!!
조인숙보나 15-01-04 08:06
 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 감동! 기부천사님들의 사랑 나눔이 아름답습니다.
요즘 다들 살기가 어려울텐데 조금씩 조금씩 주신 사랑이 기적을 만듭니다.
저도 2015년에는 힘든 이웃들을 위해 내어놓을 줄도 알고, 함께하기위해 용기를 내겠습니다.
홍연화 15-01-04 07:48
 
제 2015년의 시작에 이 분들이 커다란 힘을 주시네요.
저도 작게나마 시작해야 겠어요.^^
초콜릿 15-01-04 01:00
 
보석처럼 빛나는 민들레 국수집 후원현황을 보고있으면
제가 다 기쁘네요~^^
세상에 이런 착한 기부천사님들이 많으시다니^^
민들레 국수집 짱입니다!!
서영남 대표님 베로니카님 2015년에도 힘내주세요~~
미룡이 15-01-03 23:28
 
민들레 기부천사님들과 민들레 국수집의 최상의 호흡이
오늘날 가난한 이들이 조금이라도 나은 생활을 할 수 있지 않나..라는 생각을 해봅니다.
아름다운 민들레 공동체!
아름다운 기부천사님들 해피뉴이어~^^
박보혜 15-01-03 23:19
 
기부천사님들의 고마운 사랑나눔이 부끄럽게 만드네요.
나는 무얼하고 살았나..
내 가슴속에는 뜨거운 사랑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.
사랑은 받을때, 줄때 다 행복하지만 줄때가 더 행복한것 같습니다.
민들레국수집 화이팅!!^^
서영남 대표님, 베로니카님~ 기부천사님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~
지수 15-01-03 21:58
 
사랑만이 이세상을 변화시킬수 있습니다.
변화의 씨앗을 뿌리는 민들레공동체와 기부천사님들이 멋쟁이입니다.
돈이 많은 부자가 부럽지 않는 삶을 살고 있는 진정한 부자! 마음의 부자 입니다.
오미희에스더 15-01-03 20:47
 
민들레 국수집의 일상이 저를 부끄럽게 만드네요.
저만 알고 살아왔는데........
늦었지만 동참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.
민들레공동체와 함께 가는 길은 더 행복하고 든든할 것입니다.
새해 복 많이  받으소서!
이은지 15-01-03 18:31
 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
매달 이어지는 기부천사님들의 사랑나눔^^ 눈부시게 아름답습니다.
저는 낮아져서 나누며 사는것이 유일한 희망이라는 생각이 듭니다. 고맙습니다.
조보경 15-01-03 17:11
 
자신의 인생을 사랑의 향기로 채워가는 분들의 이름들을 보면서
저도 사랑의 향기를 더한 아름다운 이름으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.
성지호 15-01-03 17:00
 
모두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^^
강정호베네딕도 15-01-03 16:31
 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 기적을 일어키는 민들레국수집의 힘은 가난한 이웃들과 소통하는 삶입니다. 힘들고 암울한 때일수록 희망의 메시지는 빛을 발하게 마련입니다. 민들레표 기부천사님들과 민들레수사님 최고!!!!!
김정아 15-01-03 15:50
 
아름다운 이름들을 보니, 가슴이 뜁니다.^^
모두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
정현정 15-01-03 15:38
 
자신의 삶안에서 언제나 이웃들을 생각하시는 분들이
이렇게나 많다는 것이 새삼 감동입니다.^^
오주희 15-01-03 12:32
 
저도 2015년에는 힘든 이웃들을 위해 내어놓을 줄도 알고, 함께하기위해 용기를 내겠습니다.
을미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..
김준호 15-01-03 11:40
 
욕심 내지않고 작은것 부터 나누는 것이야말로 스스로 행복해지는 길입니다.
2015년에는 더 많은 나눔이 민들레 국수집을 환히 비춰주기를 기대해봅니다.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
한채정로사 15-01-03 10:08
 
나눔으로 세상을 밝히는 민들레공동체 기부천사님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.
2015년 새해 복 많이 받으소서!!
장한나 15-01-03 09:54
 
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~~~~
가슴 따뜻한 후원현황 감동입니다!
민들레 국수집안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일들이 이기적인 저를 일깨워줍니다.
내 모든 것을 가난한 이웃을 위해서 내 놓으시고 내가 가진 작은 것이라도
힘든 이웃들과 나눌 줄 아는 민들레 수사님과 베로니카님이 자랑스럽습니다. 기부천사님들 화이팅!!